병원 상담&문의

042-286-9500~1

병원 진료예약

042-282-3582

조리원

042-286-3534~5

상담가능시간

평 일 09시 ~ 18시
야 간 18시 ~ 19시(평일)
토요일 09시 ~ 17시
일요일 10시 ~ 13시
점 심 13시 ~ 14시

불임습관성유산클리닉

 불임이란?

피임을 하지 않고 정상적인 부부 생활을 하는 부부에서 1개월내에 임신이 될 확률 25%, 6개월내에 임신이 될 확률 70%, 1년내에 임신이 될 확률 85%, 그 이후에 추가로 임신이 될 확률 5% 입니다. 따라서 불임이란 정상적인 부부가 피임을 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1년 내에 임신이 되지 않는 경우를 말합니다. 최근 결혼 연령이 높아 지고 여러가지 피임 방법의 확산과 골반염의 증가로 불임 부부가 늘어나고 있지만 불임과 관련학 의학 기술의 발달로 치료의 성적도 많이 좋아 지고 있느 추세이므로 아기가 없느 부부들도 너무 실망에 빠져 있기만 할 일은 아닙니다. 다만 불임과 관련하여서는 부부의 연령이 임신 성적과 밀접한 관련이 있어서 20세 초반의 여성이 1년 내에 임신할 확률이 86%인 건에 비추어 35세 이후에는 52%로 임신율이 매우 떨어집니다. 그러므로 불임과 관련해서는 무엇보다 조기의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매우 중요하면 또한 검사나 치료 모두에 있어서 부부 양쪽과 의사간의 상호 신뢰에 바탕한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합니다.

원발성 불임 : 단 한번도 정상적인 임신을 하지 못하신 분
속발성 불인 : 이전에 정상적인 임신이 있었지만 불임이 되신 분

 성별에 따른 불임원인

여성- 전체 불임부부의 약40%

- 배란장애
- 나팔관 폐쇄
- 골반강내 이상
- 자궁경관 점액 이상
- 면역학적 요인

남성- 전체 불임부부의 약40%

- 정자형성 장애
- 장자 수송로 패쇄
- 성기능 장애
- 정액분비의 이상
- 원인불명

양측원인 - 전체 불임부부의 약 10% : 남성측과 여성측 요인이 동반된 경우

 불임검사

생리시작 -> 호르몬검사(2~4일) -> 자궁난관조영술(6~9일) -> 정액검사 성교후검사(배란시기) -> 내막검사(생리직전) -> 생리

1. 기본검사 : 불임검사를 시행하기 전에 빈혈, 결핵, 간염, 매독, 풍진, 자궁암 검사 등을 시행하여 우선적으로 본인의 질환 유무를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2. 정액검사 : 불임의 원인의 40%~50%를 차지하는 남성요인을 알아보기 위하여 먼저 정액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며 적어도 3일간 금욕한 후 검사를 해야 정확한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3. 호르몬 검사 : 난소의 기능과 배란에 관여하는 호르몬 상태를 알기위해 생리 시작 2~4일 사이에 시행하는 에스크로젠, 난포 자극호르몬 검사와 황체 기능을 알아보기 위해 배란 후 1주경에 시행하는 황체 호르몬 검사 등이 있습니다. 이 외에도 유즙 분비 호르몬 및 갑상선 기능 등도 검사를 하게 됩니다.

4. 자궁 난관 조영술 : 자궁 내부에 조영제를 넣고 촬영하는 방법으로써 난관 개통, 난관 수종, 자궁 내 유착이나 기형 여부를 알아볼 수 있습니다.검사시기는 생리가 완전히 끝난 후에 실시합니다.

5. 배란 초음파 검사 : 배란 초음파 검사느 난소에서 난포가 자라기 시작하여 배란 되기까지의 과저을 초음파로 검사하는 것입니다. 정확한 배란일을 결정하여 부부관계 혹은 자궁 내 인공수정을 시행함으로써 임신율을 높이는데 도움이 되고 시험관 아기 시술 대상자에서는 혈액검사와 함께 난자 채취일 결정에 도움을 주게 됩니다.
※ 질식 초음파로 검사함으로써 방광을 채우지 않아도 되므로 소변을 참아야 하는 불편이 없습니다. 검사시기는 보통 월경 11~12일째 부터 시작하여 배란될 때 까지 검사하며 월경주기가 짧거나 긴 사람은 검사 시작 시기를 앞당기거나 늦출 수 있습니다. 배란 초음파 검사는 배란뿐아니라 자궁근종, 자궁 기형(예:쌍자궁), 자궁 내막 증식증, 난소 종양 등의 부인과 질환도 동시에 관찰할 수 있습니다. 난포가 자란 후에도 배란이 되지 않은 상태이거나 물혹이 구별되지 않은 경우에는 월경 중에도 실시할 수 있습니다.

6. 정액검사 및 성교 후 검사 : 배란 시기에 시행하느 검사로, 내원 약 4~16시간 전에 배우자와 부부 관계를 한 후 내원하여 자궁 경부에서 점액을 채취하여 현미경 검사를 합니다. 자궁경관 점액 및 정자의 상태를 볼 수 있으며, 또한 성교가 적절하게 행하여지는지를 간접적으로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검사가 남편의 정액 검사를 대신 할 수는 없습니다.

 남성불임

원인

- 정관이 막힌 경우
- 선천적으로 정관이 패쇄된 경우
- 결핵과 같은 심한 질병을 앓은 후에 정관이 패쇄된 경우
- 불임시술 후에 다시 아이를 원해 정관을 복원하였지만 복원되지 않을 경우
- 고환내 정자형성에 이상이 있는 경우
- 남성불임의 치료를 위해 미세수정술이 개발되었지만 이것은 정자의 생성이 최소한 이라도 있어야 한다. 하지만 정자 형성이 되지 않을 경우에 남성불임 치료가 매우 힘들어지며 현재 고환 조직에서 정자가 형성되지 않는 것에 대한 근본적인 원인을 밝히기 위해 많은 연구가 진행중이다. 이러한 근본적인 원인이 밝혀진다면 또 한번 남성불임치료의 획기적인 전기가 될 것입니다.

검사

남성불임은 간단한 정액검사를 통해 대부분의 불임의 원인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정상 정액검사의 소견
- 총 시정액 2.0~5.0ml
- 2천만/ml이상
- 운동성 정자 50% 이상
- 정자의 전향적 운동성 20% 이상
- 정자세포의 60% 이상은 정상적인 형태를 보여야 함
- 엄격한 기준에 의한 정상정자의 형태가 14% 이상
- 정액에서 정자가 없을 경우 고환의 조직을 검사하여 고환내부의 정자 생성여부를 확인한다.

 여성불임

1. 기초검사

- 빈혈, 감염여부를 보는 일반혈액 검사
- 요검사
- 혈액형 검사
- 매독검사, 간염검사등의 혈청 검사

2. 호르몬검사, 배란초음파

난소에서 난자의 배란을 유도하는 호르몬이 정상적으로 분비되는지를 검사하는 것이며 배란초음파를 통해서 좀 더 정확하게 배란이 이루어 지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호르몬검사
- 갑상선 자극 호르몬 검사
- 유즙분비 호르몬 검사
- 황체 호르몬 검사
- 여성 호르몬, 남성 호르몬 검사

배란검사
- 기초 체온표(배란 여부와 주기를 진단하는 방법으로 간편하기는 하난 다소 부정확한 방법임)
- 황체 호르몬 검사(배란 중기에 혈액 검사를 통해 배란 여부를 진단하는 검사법)
- 초음파 검사
- 자궁 내막 조직 검사(배란과 황체가 평가에 가장 확실한 검사법이나 임신 상태일 경우 유산의 위험이 약간 있음)
- 소변 황체화호르몬 검사(간단히 소변으로 배란을 예측해 보는 검사법)

3. 난관유착 검사

나팔관이 막히거나 자궁 내막의 유착등 자궁과 부속기의 이상을 진단하기 위해 약물을 자궁 안에 넣은 뒤 X선 검사를 해서 자궁의 사진을 찍어서 하는 검사, 난소에서 배란된 난자가 난관을 통해 내려오면서 자궁경부를 통해서 올라오는 정자와 만나 수정이 이루어지게 하는 난관이 막혀 있는지 검사 하는 것입니다.

4. 자궁 내막염 검사

자궁내막은 배아가 착상을 하여 자라는 중요한 곳인데 이곳에 염증이나 유착등이 있다면 배아의 착상이 정상적으로 이루어 지지 못하여 불임이 되다.

5. 성교후 자궁경부 정액검사

자궁 경부 점액 속에서 정자가 충분히 상아서 자궁 속으로 침투할 수 있는지 보는 검사로 성교후 8시간 지나서 검사를 시행합니다. 자궁경부의 점액은 배란기가 되면 정자가 잘 통과 할 수 있는 상태가 되는데 점액내에 정자에 대한 항 정자 항체가 있거나 호르몬등의 이상으로 정자의 통과를 방해하여 불임이 됩니다.

 불임치료

1. 약물요법 : 일종의 호르몬 요법

난소에서 배란이 되지 않거나 드물게 배란이 될 때 시행되는 치료로 약물을 먹거나 주사제를 쓰게 되며 약물로 배란이 잘 되는지 초음파나 호르몬 혈액 검사로 추적해 관찰해 봅니다.

2. 수술적인 요법

- 정관 복원술
- 난관 복원술

3. 보조 생식술

자연 임신이 되지 않은 불임환자의 경우에 체내에서 이루어 질 수 없는 것을 체외에서 도와

- 인공수정
- 배우자 인공수정
- 비배우자 인공수정
- 자궁 경부의 문제로 정자가 안으로 침투하지 못하는 경우에 정자를 미리 받아서 처리하여
- 나팔관내 이식
- 생식자/접합자 나팔관내 이식
- 시험관아기
- 나팔관이 막히거나 하여 수정이 되기 어려운 경우나 정자가 부족하여 수정이 안될 때
- 직접정자 주입술
- 수정란 보조 부화술